26일자 May'n 블로그 New 업뎃! 대만에 왔어요!!!! May'n 찬양의 시간


はおつー






台湾つきました~☆
대만에 도착했어요~☆

夜ついたので、今日はすぐにご飯~!
밤에 도착해서, 오늘은 곧바로 밥~!


肉いっぱい(゜д゜)ウマー
고기 가득(゜д゜) 맛있어~



赤いのは、辛そうって思ったら魚だったけど酢豚みたいな味付けで(゜д゜)ウマーだったよ!
빨간 요리는, 매울꺼라 생각했지만, 생선이랑 탕수육 같은 양념이라(゜д゜)맛있었어요!


すいかでら芸術!!
수박은 예술!!

すいかでらアマー(゜д゜)ウマーでした!
수박 달아 ~(゜д゜)맛있었습니다!


すいかジュースも飲んだよ\(^o^)/
수박 쥬스도 마셨어요\(^o^)/

(゜д゜)ウマー(゜д゜)ウマー
(゜д゜)맛있어
(゜д゜)맛있어



パパイヤミルクっていうジュースもあって、それもかなり(゜д゜)ウマーだった!
파파야 밀크란 쥬스도 있었고, 이것도 꽤나(゜д゜)맛있었다!

ジュースがかなり健康的だなあ。
쥬스가 꽤나 신선하다 






台湾は、やっぱりすごく日本っぽい!
대만은, 역시 무지 일본 같아!

街が名古屋の栄みたいです。
거리가 나고야의 사카에 같아요。
道広い~\(^o^)/親近感\(^o^)/
도로 넓다아 ~\(^o^)/ 친근감\(^o^)/


コンビニに、日本の商品もいっぱいあって店員さんも日本語はなしてきました。
편의점은, 일본 물품도 잔뜩 있었고, 점원씨과 일본어로 말했습니다。





あたし日本人ってわかるのか!!
나 일본인일 걸 아는걸까!!

アジアって顔似てるからしゃべらないとわかんないんだけどな~
아시아는 얼굴 닮았으니까 말하지 않으면 모르지만~





海外は、ペットボトルのお茶が全部甘いので、おーいお茶にしたよw
해외에서는, 페트병 차가 전부 달기 때문에, 오-이 오차
로 했어w

烏龍茶も甘い!
우롱차도 달아!
午後ティーみたいで(゜д゜)ウマーだけど。
오후의 티같아(゜д゜) 맛있었지만。



おーいお茶は、台湾では輸入品でしょ?なのにコンビニで90円くらいだったよ。やすい。
오-이 오차는, 대만에선 수입품이겠죠? 그런데 편의점에서 90엔정도였어요。싸다。

でも、その他のお茶はもっと安かった~
그래도, 그 외에 다른 차들은 더 쌌다 ~




コンビニさえも楽しいよねヒ\(^o^)/
편의점마저도 재밌지요\(^o^)/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
어제 새벽 1시에 올라온 글이였죠. 
밤에 번역을 하고 잘까, 아님 미룰까 고민 무지 했는데 딱 12시간 지나서 시작, 2시간 반 만에 완성.
이젠 왠만큼 애매한 건 쿨하게 넘겨버리기로 했습니다. 
그냥 의미만 통하며 되지. 내가 무슨 전문 번역가도 아니고...

이번 번역 최고 난관은 다름아닌

ジュースがかなり健康的だなあ.
아무리해도 저 健康的 은 어떤 단어가 좋을지 감이 잡히지 않더라구요

"수박주스 자체가 신선했다"인지 , "수박주스를 마시니 몸이 건강해진 느낌이 들었다"인지.
일단은 전자의 의미로 해석했습니다만 왠지 느낌에 둘 다 틀려먹은거 같습니다. 감안하고 봐주세요ㅠ

제목의 はおつー 는 일단 일본어는 아닌것 같네요.
중국어 중에 好事[hǎoshì] 란 단어가 있는데, 대만에서 쓰신 블로그인 점도 있고 아마 이쪽이 맞는듯 하네요.





May'n님 블로그 하면 먹을꺼 2탄이 되겠습니다.
어제 스지우동과 타코야키, 네기야키는 전초전이였네요.
본격적인 상차림입니다.

마음같아선 이건 어떤 요리고, 저 빨간건 어떤요리다 이렇게 설명드리고 싶지만

죄송해요ㅠㅠㅠ 모르겠어요. 그냥 맛있어만 보여요.

무슨 요리인지 가르쳐주시면 참고해서 수정해올려볼께요!



그런 의미로 오늘 설명드릴만한 건 おーいお茶 밖에 없어요.

< 근처 대형마트에서도.... 쉽게 구할(?) 수 있으려나? >


무색소,무가당,0 Kcal, 천연카테킨, 직영 차밭 운영
갈증해소를 위해 물처럼 가볍게 마실 수 있는 다이어트 음료
세계적 No1 차음료

라고 하지만 전 마셔본 적이 없어요. 그래도 마셔본 분들 후기를 보면

보통 녹차는 떪은 맛이 남아있는데
오-이오차는 그런 게 전혀 없고 오히려 구수한 맛이 좋다.
보통 페트차의 병은 딱딱한데 오-이오차는 흐물흐물(?)해서 잡는 느낌이 재밌다

이런느낌??
좀 더 알아보니 제조사였던 '이토엔'을 4대 음료기업으로 탈바꿈하게 해준 효자상품이며
인터넷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고 티백 등 다양한 바리에이션이 준비되어 있다네요.
나중에 정 포스팅꺼리 없으면 이 차 후기 올려봐야겠어요ㅋㅋ




P.S 
이걸로 26일자 May'n님 블로그 번역 마쳤고, 내일은 UNITE!! 아시아 투어 대만 공연이네요.
한국 공연 때 한국말 가타카나로 쓰셨는데, 이번 대만공연 후기에서 중국어 가타카나 쓰시는 거 아닐지....;;
암튼 내일은 양도 그렇고, 복병(?!)도 그렇고 시간 좀 많이 걸리겠네요ㅡㅡ;;



덧글

  • 로엔그람 2011/05/29 13:49 # 삭제 답글

    번역고생하셧구요
    글 잘보고가요 ^^
  • 쥬데카 2011/05/29 14:56 #

    알아주셔서 감사합니다~~~ㅠㅠ
    꾸준히 올릴 예정이니 많이 봐주세요^^
댓글 입력 영역